•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스스로 서야 멀리 갈 수 있다”···신춘호 농심 회장 어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구개발 부서 따로 둬···“우리 손으로 개발해야 한다”
‘모방할 수 없는 브랜드 개발’로 차별화 전략 강조
창업 6년 만에 수출 시작, 세계 100개국 라면 공급

이미지 확대thumbanil
농심 창업주인 율촌(栗村) 신춘호 회장이 27일 별세했다.

신 회장은 1965년 롯데공업을 설립해 라면사업을 시작했고, 1978년 사명을 현재의 농심으로 바꿨다. 1971년 국내 최초의 스낵 ‘새우깡’을 출시했으며, 1985년에는 대표작 ‘신라면’이 탄생했다.

그는 평소 라면 연구개발에 몰두해 왔다. 직접 새우깡과 백산수, 우육탕면 등 대부분의 농심 제품의 브랜드 이름을 작명했다. 신라면은 ‘매울 신(辛)’이라는 뜻고 신 회장의 이름을 걸고 만든 제품으로 홍보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스낵과 라면을 팔아 국내 라면업계 선두 기업 농심을 일궈냈다. 그의 자서전에는 “평생 라면을 만들어왔으니 라면쟁이요, 또 스낵도 만들어 왔으니 스낵쟁이라고 스스로 부르기를 좋아한다”고 자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하 신춘호 회장의 주요 어록.

▲“한국에서의 라면은 간편식인 일본과는 다른 주식이어야 하며 따라서 값이 싸면서 우리 입맛에 맞고 영양도 충분한 대용식이어야 한다. 이런 제품이라면 우리의 먹는 문제 해결에 큰 몫을 할 수 있을 것이며, 범국가적인 혼분식 장려운동도 있으니 사업전망도 밝다”(1965년 창업당시 라면시장에 진출하며)

▲“스스로 서야 멀리 갈 수 있다. 한국인에게 사랑받는 라면은 우리 손으로 만들어야 한다” (창업초기 우리 손으로 라면을 만들자며)

▲“저의 성(姓)을 이용해 라면 팔아보자는 게 아닙니다. 매우니까 간결하게 ‘매울 辛’으로 하자는 것입니다”(1986년 신라면을 출시하며)

▲“농심 브랜드를 그대로 해외에 가져간다. 얼큰한 맛을 순화시키지도 말고 포장디자인도 바꾸지 말자. 최고의 품질인 만큼 프리미엄의 이미지를 확보하자. 한국의 맛을 온전히 세계에 전하는 것이다” (1990년대 해외 수출 본격화에 앞서)

▲“식품도 명품만 팔리는 시대다. 까다로운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2010년 조회사에서)

▲“돌이켜보면 시작부터 참 어렵게 꾸려왔다. 밀가루 반죽과 씨름하고 한여름 가마솥 옆에서 비지땀을 흘렸다. 내 손으로 만들고 이름까지 지었으니 농심의 라면과 스낵은 다 내 자식같다” (고 신춘호 회장 저서 ‘철학을 가진 쟁이는 행복하다’중)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