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날씨

  • 인천 2℃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5℃ 날씨

  • 독도 5℃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8℃ 날씨

  • 목포 8℃ 날씨

  • 여수 6℃ 날씨

  • 대구 5℃ 날씨

  • 울산 6℃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3℃ 날씨

뉴스웨이 로고

산업 시멘트협회 "철도 파업으로 운송량 1/5로 감소"

산업 산업일반

시멘트협회 "철도 파업으로 운송량 1/5로 감소"

등록 2023.09.15 21:07

이수정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이 1차 총파업에 돌입한 14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오봉역에서 화물 열차가 정차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 파업으로 화물열차 운행이 줄면서 시멘트 운송량이 평소의 5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한국시멘트협회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국내 시멘트 업계는 물류의 약 20%를 철도 운송에 의존하고 있다"며 "파업 등 비상사태 발생 시 파업 기간과 상관없이 철도 운송을 통한 시멘트 공급 차질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평상시 시멘트 화물열차 운행 횟수는 하루 25회, 운송량은 약 2만6천t이지만 파업 1일 차였던 전날 운행 횟수는 5회로 줄고 운송량도 약 20% 수준인 5200t으로 줄었다.

철도노조는 우선 제1차 총파업으로 14∼18일 파업을 예고했다. 다만 철도노조가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측의 입장을 지켜보며 제2차 파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만큼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시멘트협회는 철도노조가 2016년 9월부터 11월 초까지 72일간 파업했을 당시 시멘트 업계는 약 712억원(물량 기준 86만t)에 달하는 매출 손실을 봤다고 밝혔다.

또한 파업 장기화 때는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등 육상 운송 수단을 최대한 활용하겠지만, 1회 운송량이 철도 운송에 비해 40분의 1 수준에 그쳐 공급 차질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해상 운송 등 우회 수송도 공장이 내륙에 있어 철도 의존도가 높은 내륙사는 이용할 수 없어서 제한적이다.

시멘트협회는 "지난 8월부터 잦은 강우에 파업까지 예고되면서 전국 유통기지에 시멘트 재고를 지속해 비축해와 파업 충격을 흡수하고 수급 차질은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철도노조가 파업을 조속히 종료하고 일선에 빨리 복귀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