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2℃ 날씨

  • 인천 4℃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2℃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4℃ 날씨

  • 독도 4℃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9℃ 날씨

  • 목포 8℃ 날씨

  • 여수 7℃ 날씨

  • 대구 6℃ 날씨

  • 울산 6℃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4℃ 날씨

뉴스웨이 로고

금융 올해 금융 국감 화두는 '사고·가계부채'···백종일·황병우·예경탁 '좌불안석'

금융 금융일반

올해 금융 국감 화두는 '사고·가계부채'···백종일·황병우·예경탁 '좌불안석'

등록 2023.09.04 17:23

차재서

  기자

국회, 마지막 감사 앞두고 '증인·참고인' 검토 직원 일탈에 대구·경남은행장 소환 여부 관심'예대금리차 1위' 전북은행도 집중 조명할 듯

국회가 정기 국정감사를 앞두고 현안 점검에 착수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21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를 한 달여 앞두고 지방은행이 긴장감 속에 정치권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각 은행이 횡령·문서위조과 같은 직원의 일탈 행위와 높은 예대금리차(대출금리와 수신금리 차이) 등으로 도마에 오른 만큼 여야가 CEO를 국감장에 불러 세울 것으로 점쳐져서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각 의원실은 다음달부터 10일부터 18일간 이어지는 정기 국감과 관련해 현안 점검에 착수했다. 조만간 감사 중 중점적으로 다룰 사안을 선정하는 한편, 증인과 참고인을 추려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업계에선 황병우 DGB대구은행장과 예경탁 BNK경남은행장, 백종일 전북은행장 등 기관장이 증인 명단에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들어 해당 은행의 부실한 내부통제와 가계부채 관리 실태가 주요 현안으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먼저 대구은행은 영업점에서의 일탈 행위로 한바탕 곤욕을 치렀다. 일부 직원이 소비자 동의 없이 문서를 위조해 1000여 개 증권 계좌를 만든 사실이 드러나면서다. 이들 직원은 개설 실적을 높이려다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가 영업점에서 작성한 A증권사 계좌 개설신청서를 복사해 B증권사 계좌를 임의로 만드는 데 활용했고 이를 숨기고자 계좌개설 안내문자(SMS)까지 차단했다는 전언이다. 금감원도 사안을 보고 받은 즉시 긴급 검사를 마쳤고 그 결과를 토대로 후속 조치를 고민하고 있다.

경남은행의 경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무 담당자가 수년간 회삿돈 총 562억원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돼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놓고는 검찰 수사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그룹 차원에서도 대응에 한창이다. 경남은행이 내부통제 분석팀을 신설해 시스템 개선에 착수했고, 지주 역시 내부통제 혁신을 위한 '비상경영위원회'를 가동했다.

따라서 여야 의원은 두 은행을 책임지는 황병우 행장과 예경탁 행장을 소환해 정확한 사고 경위와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물을 전망이다. 덧붙여 황 행장은 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전환을 준비 중이어서 전국 네트워크 확보와 소비자보호 등 경영 계획 전반에 대한 질문도 함께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전북은행은 업계 최고 수준의 '예대마진'으로 시장의 눈총을 받고 있다. 금융당국의 거듭된 당부에도 그 수치가 줄어들지 않는 탓이다. 실제 은행연합회 공시에서 확인할 수 있듯 19개 은행 중 8월 가계 예대금리차(기업, 정책금융상품 제외)가 가장 높은 곳은 전북은행(5.76%p)이었다. 특히 이 은행은 예대금리차 공시 제도가 시행된 이래 줄곧 상위권에 머물렀다.

물론 지방은행으로서는 당국이 원하는 수준으로 예대금리차를 맞추긴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선이다. 상대적으로 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크고 주주의 목소리를 반영해 은행 수익률도 관리해야 해서다. 다만 비슷한 상황에 놓인 부산은행이나 대구은행 등이 1.3%p 안팎의 낮은 수치를 유지하는 것을 감안했을 때 전북은행의 대응이 미진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도 존재한다.

이에 업계에선 국회가 이들 은행 경영진의 국감 출석을 요구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통상 금융회사 경영진은 해마다 증인에 지목되더라도 해외 출장 등 사유로 이를 피하는 사례가 많았는데, 올해는 21대 국회의 마지막 감사여서 각 의원실의 요구가 한층 거세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