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1℃ 날씨

  • 인천 3℃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2℃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4℃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4℃ 날씨

  • 울릉도 4℃ 날씨

  • 독도 4℃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8℃ 날씨

  • 목포 8℃ 날씨

  • 여수 7℃ 날씨

  • 대구 6℃ 날씨

  • 울산 5℃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3℃ 날씨

뉴스웨이 로고

유통·바이오 노연홍 제약협회장 "인력 모일 수 있는 생태계 조성해야"

유통·바이오 제약·바이오 바이오USA

노연홍 제약협회장 "인력 모일 수 있는 생태계 조성해야"

등록 2023.06.12 07:30

보스턴=

유수인

  기자

각 클러스터 특징에 맞게 정부 지원 필요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미국 보스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형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점들을 설명했다. 그는 국내 각 클러스터들의 특징에 맞는 차별적 노력을 통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BIOUSA 2023' 공동취재단

"한국형 바이오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대학, 제약회사, 연구소 등을 연결하는 종합적 생태계를 만들어 인력이 모일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노연홍 제약바이오협회장은 '2023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이 폐막한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노 회장은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서는 자생적인 생태계가 형성돼야 한다. 보스턴의 경우 세계적으로 유명한 빅파마들이 모여 있고 법률가, 특허 관련 전문가, 회계사 등이 각자 영역에서 시너지를 내고 있어 세계 제일 바이오 클러스터로 평가받고 있다"고 했다.

다만 "우리나라도 같은 논리가 적용돼야 하지만 비교적 후발 주자이기 때문에 시장에서 완전히 자생적으로 생태계가 조성되는 것은 어렵다. 정부와 지자체가 마중물 역할을 하며 거점을 마련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1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 회의를 통해 '첨단산업 글로벌 클러스터 육성방안'을 발표하며 '한국형 보스턴 클러스터'를 국내에 조성키로 했다.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패키지를 집중해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산업 글로벌 클러스터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클러스터는 지역별‧특성별로 차별화된 양상을 보인다. 판교는 산업계 융합이 강점이고 대전은 연구단지 중심, 원주는 의료기기라는 특정 산업 중심으로 조성됐다.
송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대규모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노 회장은 각각 클러스터 특징에 맞는 노력을 통해 차별적으로 발전시키고, 산‧학‧연‧정 경계를 허무는 융합과 발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우리나라에 바이오 클러스터가 상당히 많은데 제대로 작동되는지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 역량을 모아 클러스터로서 경쟁력 있게 만드는 게 필요하다"며 "잘하고 있는 곳들을 벤치마킹해야 한다. 이를 테면 바이오의약품 CDMO 사업은 송도에 역량이 집결되고 있다. 지자체나 정부의 노력도 있었지만 각 기업과 연세대, 인하대, 가천대 등 기존 병원, 대학 등이 모여 자생적으로 움직이는 곳이다"라고 설명했다.

노 회장은 "생태계가 조성되는 곳에 무엇이 더 필요한지를 보고 정부가 보완해주면 될 것 같다. 분명한 건 우수한 대학이 백업되지 않으면 쉽지 않다. 우수 병원, 기업, 연구소들이 다 있어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중요한 모멘텀 중 하나는 인력이다. 우리나라는 WHO로부터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지정됐는데, 산·학·연·정이 협력해서 우수한 인재를 양성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회장은 보스턴 방문 소감을 전하며 "보스턴에서 열린 바이오USA에 참가한 한국 기업들의 부스를 둘러봤는데 현장 열기가 뜨거웠다.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해외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며 "글로벌 빅파마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K-제약바이오 위상에 자부심이 들었다. 다만, 세계 최대 바이오클러스터로 꼽히는 보스턴에서 수많은 빅파마, 바이오텍들을 마주한 만큼 차별화하기 위해선 더욱 많은 혁신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