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4일 일요일

  • 서울 26℃

  • 인천 27℃

  • 백령 22℃

  • 춘천 25℃

  • 강릉 20℃

  • 청주 26℃

  • 수원 26℃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2℃

  • 대전 25℃

  • 전주 27℃

  • 광주 25℃

  • 목포 25℃

  • 여수 24℃

  • 대구 24℃

  • 울산 21℃

  • 창원 24℃

  • 부산 22℃

  • 제주 24℃

ZKW 검색결과

[총 9건 검색]

상세검색

LG전자 자회사 ZKW, 獨 레하우와 '전기차 범퍼' 만든다

전기·전자

LG전자 자회사 ZKW, 獨 레하우와 '전기차 범퍼' 만든다

LG전자의 차량용 조명 자회사 ZKW가 독일 레하우 오토모티브(REHAU Automotive)와 조명, 센서 등을 통합한 '지능형 차량 전면부(intelligent vehicle fronts)' 개발에 나선다. 최근 ZKW와 레하우 오토모티브는 첨단 조명 시스템을 통합하는 차량 전면부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레하우 오토모티브는 내외장재 및 범퍼 전문기업으로 고분자 화합물 분야의 세계적 선도 기술을 기반으로 원재료와 시스템창호 등을 개발하는 레하우 그룹의

LG전자 전장사업, 상반기 8조 수주···"기다린 보람있다"(종합)

LG전자 전장사업, 상반기 8조 수주···"기다린 보람있다"(종합)

상반기 8조원의 수주 잭팟을 터트린 LG전자 전장사업이 본격적으로 턴어라운드 준비를 하고 있다. 2013년 7월 전장사업을 시작한 뒤 2015년 4분기를 제외하고는 실질적으로 적자상태를 이어갔으나 올해 2분기를 기점으로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전장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적극 키우고 있는 만큼 자동차 전장부품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를 내며 향후 고속성장할 전망이다. ◇인포테인먼트·ZKW·LG마그나 3대 전

LG전자 전장 자회사 ZKW, 신임 CEO '빌헬름 슈테거' 선임

LG전자 전장 자회사 ZKW, 신임 CEO '빌헬름 슈테거' 선임

LG전자의 차량용 조명 사업 자회사 ZKW가 6년만에 수장을 교체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ZKW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빌헬름 슈테거를 새로운 CEO로 선임했다. 슈테거 CEO는 지멘스와 콘티넨탈, 델파이 등 기업을 거치며 자동차 산업에서 25년 이상의 경영 경력을 갖춘 컨설팅 전문가다. 슈테거 CEO는 ZKW 홈페이지를 통해 "글로벌 프리미엄 조명 시스템 공급업체로서 ZKW그룹의 미래지향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

24분기 연속 적자 끝?···LG전자, 1분기 '전장 흑자' 관심 집중

24분기 연속 적자 끝?···LG전자, 1분기 '전장 흑자' 관심 집중

만년 적자를 면치 못했던 LG전자 전장(VS) 사업부문이 올해 1분기 흑자전환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당초 올 하반기 흑자전환이 예상됐으나 시점이 앞당겨졌다는 분석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부 증권사들은 LG전자 전장사업본부가 1분기 40억~50억원 가량의 흑자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LG전자 VS사업본부는 2016년 1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2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 흑자전환 기대감이 높았으나 차량용 반도체 공

LG전자 전장 자회사 ZKW, 멕시코 공장 부지 2배 확장

LG전자 전장 자회사 ZKW, 멕시코 공장 부지 2배 확장

LG전자의 전장 자회사인 차량용 헤드램프 생산 기업 ZKW가 멕시코 공장 부지 면적을 2배 이상 확장해 생산량을 늘린다. ZKW는 멕시코 실라오 공장 생산 면적을 현재 1만4000㎡에서 3만5000㎡로 2만1000㎡ 늘릴 계획이다. 이 공장은 지난 2016년부터 BMW, 제너럴모터스(GM), 메르세데스 벤츠, 볼보 등에 공급하는 헤드램프를 생산해 온 공장이다. ZKW는 공장 증설과 함께 신규 인력 600명을 추가 채용해 전체 인력을 160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LG, ‘전장 삼각편대’ 출격···글로벌 영토 넓힌다

LG, ‘전장 삼각편대’ 출격···글로벌 영토 넓힌다

LG전자의 미래 핵심 성장동력인 전장사업을 이끄는 ‘삼각편대’가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돌입한다. LG전자와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의 합작법인인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 Magna e-Powertrain)은 경영진 선임으로 가동 준비를 마쳤다. 세계 5위 프리미엄 헤드램프 생산 자회사인 오스트리아 ZKW는 자율주행을 위한 혁신 조명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하 LG 마그나)는 지난 24일

김진용 VS사업본부장의 고민···LG 車부품사업 올해도 적자?

김진용 VS사업본부장의 고민···LG 車부품사업 올해도 적자?

LG전자가 매출이 급성장하는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의 적자를 올해도 벗어나지 못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완성차 업황 부진 등의 여파로 분기 흑자전환 시점은 내년으로 미뤄야 할 판이다. 이달 초 매출액 14조7000억원, 영업이익 1조900억원의 올해 1분기 잠정 실적을 공개한 LG전자는 오는 29일 사업부문별 확정 실적을 발표한다. 17일 LG전자 및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LG전자가 미래 먹거리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VS사업의

스마트폰 추월 앞둔 車전장...또 6000억 투자하는 LG전자

스마트폰 추월 앞둔 車전장...또 6000억 투자하는 LG전자

LG전자가 올해 VS(자동차부품솔루션)사업에 6000억원의 투자비를 집행한다. 구광모 회장 취임 후 VS사업부에는 작년에도 6200억원이 투자됐다. LG전자의 VS사업은 2015년 출범 이후 20%를 넘는 매출 성장세를 올리고 있다. 1일 LG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LG그룹은 올해 LG전자 사업부별 신규 투자 금액을 총 3조1900억원 규모로 잡았다. 이중 VS 사업은 6070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지난해 가전사업 매출이 사상 첫 20조원을 달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속도···車 램프 사업 ZKW로 이관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속도···車 램프 사업 ZKW로 이관

LG전자가 전장을 담당하는 자동차부품 솔루션(VS)사업본부의 차량용 램프 사업을 자회사인 ZKW에 넘겼다. 사업 재편으로 흑자전환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28일 LG전자는 지난해 말 VS사업본부의 차량용 램프 사업을 2018년 인수한 오스트리아 차량 조명업체 ZKW로 이관했다고 밝혔다. 그간 ZKW는 전조등에서 강점을 보이고 VS사업본부는 후미등에서 두각을 나타냈는데 이를 한곳에 모은 것이다. 사업 재편 후 VS사업본부는 인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