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3℃

  • 인천 15℃

  • 백령 13℃

  • 춘천 11℃

  • 강릉 11℃

  • 청주 12℃

  • 수원 13℃

  • 안동 10℃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3℃

  • 전주 12℃

  • 광주 11℃

  • 목포 12℃

  • 여수 13℃

  • 대구 14℃

  • 울산 13℃

  • 창원 12℃

  • 부산 13℃

  • 제주 15℃

산업 '매각 반대' KAI "올해 수주 4.5조원···향후 5년간 1.5조원 투자"

산업 중공업·방산

'매각 반대' KAI "올해 수주 4.5조원···향후 5년간 1.5조원 투자"

등록 2023.03.17 16:36

김다정

  기자

강구영 KAI 사장이 글로벌 KAI 2050 비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KAI강구영 KAI 사장이 글로벌 KAI 2050 비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KAI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오는 2050년 매출 40조원, 톱7 우주항공기업이라는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강 사장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50년이 되면 KAI의 기업가치가 40조원에 이르면서 전세계 방산업체 중 '톱 7'의 위치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며 KAI의 현안과 중장기 전략을 설명했다.

강 사장은 "KAI가 2016, 2017년 경영 위기를 겪으면서 신사업 투자를 진행하지 못했고, 매번 사장이 바뀌어 장기 관점의 투자도 어려웠다"며 "항공우주는 최소 30년은 지나야 수익이 나는 분야이기 때문에 R&D 집중 투자로 성장동력을 확보함으로써 '퀀텀 점프'(대약진)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KAI는 향후 5년간 제품 개발에 7100억원, 새로운 플랫폼 개발에 4600억원, 미래 신기술 확보에 3300억원 등 총 1조5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후 5년간 3조원 규모로 투자를 확대한다.

투자 분야는 △차세대 무기체계(6세대 전투기) △수송기(친환경 항공기) △차세대 고기동 헬기 △민군겸용 미래형 비행기체(AAV) △독자 위성 플랫폼 및 위성 서비스 △우주탐사 및 모빌리티 활용 솔루션 등 6개다.

KAI는 수출 확대로 내수 한계를 극복하고 장기적인 성장도 도모한다. 올해 KIA가 제시한 목표는 매출 3조8000억원, 수주 4조5000억원이다.

올해 목표는 말레이시아 등에 국산 완제기 수출과 소형무장헬기(LAH) 2차 양산을 중심으로 달성할 예정이다. 현재 KAI와 계약을 논의하는 국가로는 이집트, 인도네시아, 태국, 미국 등이 있다.

강 사장은 "이집트는 현재 46개의 수출 협상을 진행 중이고 많게는 100개까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아랍에미리트(UAE) 시장에서도 조만간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시장 진출은 올해 잘 준비해 내년부터 총력전을 필칠 것"이라며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미국을 잇는 북방 수출벨트를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 사장은 일각에서 제기된 KAI의 최대주주 수출입은행의 지분 매각 가능성과 관련 재차 선을 그었다.

그는 "KAI 임직원의 90% 이상이 매각에 반대하는데, 저에겐 임직원들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KAI가 사고를 치거나 국민적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면 모르겠지만, 지금은 잘하고 있으니 두고 보자'는 입장"이라며 "신냉전 시대가 오고 있고, 항공과 우주 없이는 안보를 담보할 수 없다는 게 정부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