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7℃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1℃

  • 제주 19℃

이슈플러스 국내 온라인유통 매출, 27개월 만에 최대 성장

이슈플러스 일반

국내 온라인유통 매출, 27개월 만에 최대 성장

등록 2024.02.27 14:16

김선민

  기자

24년 1월 기준 전년동월 대비 매출 증감률.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24년 1월 기준 전년동월 대비 매출 증감률.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중국 온라인 커머스 기업들의 직구 앱 사용이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한국 온라인 유통업체들의 매출이 강한 성장세를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월 국내 주요 25개 유통업체 매출이 작년 같은 달보다 8.2% 증가한 15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온라인 매출은 16.8% 늘어나 증가율이 2021년 10월(19.7%) 이후 가장 높았다. 온라인 유통에서는 가전, 여행 등 서비스, 식품, 생활 등 전 품목에서 호조세를 보이면서 매출이 상승했다.

산업부는 "외국 온라인 플랫폼에 대응한 저가 마케팅 활성화, 설 명절 여행상품과 선물 등 예약 구매 증가로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이 상승했다"며 "특히 휴대폰 신기종 출시에 따른 사전 예약 프로모션으로 가전과 전자 품목에서 뚜렷한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1월 오프라인 유통 매출은 대형마트 매출이 9.2% 감소한 영향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0.3% 감소했다. 1월 백화점의 매출 증가율도 0.7%에 그쳤다. 편의점과 SSM의 매출은 각각 6.1%, 7.1% 늘어났다.

오프라인 유통에서는 소비 양극화의 영향으로 해외 수입 화장품·의류·잡화 등을 포함한 '해외 유명 브랜드'만 6.6% 증가했고, 가전(-5.1%), 패션잡화(-2.5%), 아동스포츠(-7.1%), 식품(-1.9%), 생활(-0.4%) 등 대부분 품목 매출이 감소했다.

1월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 업체들의 매출 동향이 엇갈린 것은 설 시점이 작년 1월에서 올해는 2월로 넘어갔고, 설을 앞둔 사전 선물 등 수요를 온라인 업체들이 가져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온라인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국내 유통 업계의 지형도 온라인 중심으로 변해가고 있다. 1월 전체 주요 유통업체 매출에서 온라인 비중은 53.6%로 1년 전(49.7%)보다 3.9%포인트 상승했다. 1년 전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각각 국내 시장을 비슷하게 균점했다면 최근에는 온라인 업체들의 세력권이 넓어지는 형국이다.

대형마트, 백화점, 편의점, SSM 등 오프라인 업체들의 비중은 각각 12.7%, 16.1%, 14.8%, 2.7%로 1년 전보다 모두 감소했다.

산업부는 매달 백화점(롯데·현대·신세계), 대형마트(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편의점(지에스25·씨유·세븐일레븐), SSM(이마트에브리데이·롯데슈퍼·지에스더후레쉬·홈플러스익스프레스)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곳과 SSG·쿠팡·11번가 등 12개 온라인 유통사의 매출 동향을 집계해 발표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