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 토요일

  • 서울 21℃

  • 인천 20℃

  • 백령 16℃

  • 춘천 24℃

  • 강릉 24℃

  • 청주 24℃

  • 수원 21℃

  • 안동 25℃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5℃

  • 전주 23℃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2℃

  • 대구 26℃

  • 울산 23℃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19℃

이슈플러스 머스크 '저가 신차·로보택시 장담'에 테슬라 주가 12% 급등

이슈플러스 일반

머스크 '저가 신차·로보택시 장담'에 테슬라 주가 12% 급등

등록 2024.04.25 11:06

김선민

  기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올해 1분기 크게 악화한 실적을 발표했지만,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저가 신차와 자율주행 로보택시(무인택시) 개발이 진척되고 있다고 밝힌 뒤 주가가 급등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장보다 12.06% 오른 162.13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오전 한때는 16.1%(167.97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올해 들어 전날까지 주가 낙폭이 42%에 달했지만, 이날 반등하면서 연중 낙폭이 35%로 줄었다. 시가총액도 이날 종가 기준 5천164억달러(약 711조원) 수준으로 늘었다.

테슬라는 전날 실적 보고서를 통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9%, 55%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률은 5.5%로 1년 전(11.4%)의 반토막 수준으로 떨어졌고, 잉여현금흐름도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매출과 주당순이익(EPS)(0.45달러) 모두 월가의 예상치를 밑돌았다.

하지만 회사 측은 보고서에서 "기존 공장과 생산라인을 활용해 새롭고 더 저렴한 제품을 출시하는 것을 포함한 수익성 있는 성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콘퍼런스콜에서 "이전에 2025년 하반기 생산을 시작한다고 언급했던 새 모델 출시를 앞당겼다"며 이 신차 출시가 "올해 말은 아니더라도 2025년 초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또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사이버캡'(CyberCab)으로 지칭하며 "에어비앤비(숙박공유 플랫폼)와 우버(차량호출 플랫폼)의 결합 같은 것으로, 테슬라가 직접 차들을 소유하고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이르면 올해 말 저렴한 차량을 출시하겠다고 약속하면서 테슬라의 실망스러운 실적과 성장 전망에 대한 우려를 완화했다"고 전했다.

투자회사 딥워터애셋 매니지먼트의 진 먼스터는 "중요한 것은 투자자들이 내년에 성장이 다시 가속할 것이라는 희망의 불꽃을 갖게 됐다는 것"이며 "그것을 믿는 사람들에게 계속 그 경로를 유지할 충분한 근거를 줬다"고 평가했다.

온라인 투자 플랫폼 XTB의 연구원 캐슬린 브룩스는 "새 모델에 대한 세부사항은 별로 나온 게 없지만, 머스크의 움직임은 영리하다"며 "그것은 마이너스 현금흐름과 높은 수준의 자본 지출을 정당화한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앞서 이달 초 테슬라가 저가 전기차 생산 계획을 폐기한다는 로이터 보도가 나온 뒤 테슬라가 전체 사업장 인력의 10%(1만4천명) 이상을 감원한다는 방침이 알려지면서 테슬라 주가는 하락세를 지속해 지난 22일 15개월 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