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18℃

  • 인천 20℃

  • 백령 18℃

  • 춘천 18℃

  • 강릉 20℃

  • 청주 19℃

  • 수원 17℃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2℃

  • 대구 21℃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산업 적으로 돌아선 어제의 동지···포스코, '노조 리스크'에 우려↑

산업 중공업·방산

적으로 돌아선 어제의 동지···포스코, '노조 리스크'에 우려↑

등록 2024.05.17 08:19

수정 2024.05.17 19:26

차재서

  기자

'노조 탄압' 의혹에 통상임금 소송까지 장인화號 출항 후 사측에 등돌린 노조 정부도 예의주시···CEO 리더십 시험대

사진=포스코 제공사진=포스코 제공

장인화 회장 취임 후 약 2개월을 보낸 포스코그룹에 잡음이 일고 있다. 통상임금 공방이나 노조 탄압 의혹과 같이 전임 회장 시절부터 쌓인 민감한 문제가 조직원간 갈등으로 표면화하면서다. 재계에선 장 회장의 우군을 자처하던 노조의 강경 행보에 의아해하면서도 향후 불길이 그룹 경영진으로 번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수당도 통상임금에 포함"···포스코노조, 다음달 소송 예고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노동조합은 오는 7월 사측을 상대로 통상임금 청구소송을 제기할 것임을 예고했다.

통상임금은 주급이나 월급처럼 근로자에게 정기적·일률적으로 지급하는 소정 근로의 대가를 의미한다. 야간·연장·휴일수당, 퇴직금 등의 산정기준이 되기 때문에 늘 노사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안이기도 하다.

포스코노조는 통상임금에 ▲정비기술장려금 ▲상주업무몰입장려금 ▲교대업무몰입장려금 ▲업적급 ▲명절상여금 ▲경영성과급 등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조합원 약 8800명 중 6600명을 웃도는 인원이 동참했는데, 20일까지 추가 모집을 거쳐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노조 측은 주요 대기업의 사례로 미뤄 승소를 자신하는 분위기다. 올 1월 현대제철이 근로자에게 정기상여금 고정지급분을 포함해 다시 산정한 수당 400억원어치를 지급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고, 기아 노조도 사측과 같은 내용의 소송에서 승리한 바 있어서다.

노조 관계자는 "주요 대기업 재판에서 수당을 통상임금으로 인정하는 판례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그 흐름에 맞춰 포스코도 법리적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화기애애하던 포스코 노사···장인화 회장 취임 후 '급랭'



포스코 안팎에서는 장 회장 체제가 출범한 뒤 강경 일변도로 흐르는 노조의 태도에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내놓는다. 그룹 CEO 인선 경합에서 현 회장의 승리에 기여한 게 바로 이들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노조는 서둘러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에 흔들리지 않으며 단기 실적보다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람이 회장으로 선임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포스코의 뿌리는 '철강'이고 지금도 영업이익 대부분이 철강에서 나온다"면서 "철강노동자의 고충과 포스코, 철강산업을 이해할 수 있는 회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물론 특정 인사를 지목한 것은 아니었지만, 최종 후보군에 다른 업종·기업 출신 경영인이 포함되면서 말이 많았던 터라 이 발언은 결국 장 회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라는 해석이 흘러나왔다.

이에 화답하듯 장 회장은 현장경영의 첫 행선지로 노조를 찾아 "신뢰를 바탕으로 선진 노사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밀월'은 오래가지 않았다. 노조는 4월에도 부당노동행위 등으로 회사를 고용노동부에 고발했다. 사측이 근로시간 미준수, 휴게시간 보장 위반 등 근로기준법에 반하는 행위로 직원에게 노조 탈퇴를 종용했다는 이유였다.

전임자가 남긴 '갈등의 불씨'···시험대 오른 장인화



재계에선 급격히 냉랭해진 노사 관계가 장 회장에겐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어떻게 매듭짓느냐가 앞으로 3년의 성적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다.

사실 두 건을 장 회장의 경영실책으로 간주하긴 어렵다. 어디까지나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가 아닌 사업회사 포스코의 현안이고, 노조가 지목하는 책임자도 바로 전임 회장이다.

하지만 지속되는 갈등 국면은 장 회장에겐 상당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노조 탄압'이 전 회장 의중에서 비롯됐다는 지금의 주장처럼 장차 노조가 타깃을 그룹 최고경영자로 높여 잡고 해결을 촉구할 수 있어서다.

재계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가 '주인 없는 기업'을 예의주시하는 가운데, 노조가 실책을 들춰내기라도 한다면 장 회장은 이미지와 리더십에 타격을 입게 된다"면서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문제를 해결하는 게 개인과 회사에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CEO 인선 과정에 노조도 기여한 부분이 있으니 장 회장도 이를 외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단 노조는 장 회장에 대해선 판단을 유보했다. 장 회장의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구성원 모두 높은 점수를 주고 있으며, 조합원의 뜻이 경영에 효과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견제와 감시 역할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포스코 측은 "회사 차원에서도 선진적 노사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통상임금 소송과 노조 탄압 의혹에 대해선 절차에 따라 의견을 주고받음으로써 갈등을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