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 금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4℃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4℃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5℃

  • 부산 25℃

  • 제주 26℃

산업 LS·대한전선, '기술 유출' 신경전···법적대응 vs 사실무근(종합)

산업 산업일반

LS·대한전선, '기술 유출' 신경전···법적대응 vs 사실무근(종합)

등록 2024.06.14 18:16

김현호

  기자

경찰, 해저케이블 기술 유출 의혹 수사LS전선 "위법 확인 시 책임을 물을 것"대한전선 "이미 상당한 기술력 있었다"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LS전선의 해저케이블 기술이 대한전선으로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양사 간 갈등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LS전선은 입장문을 통해 "위법 확인 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같은 날 대한전선은 "이미 해저케이블 설비와 생산 등에 대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LS전선은 "K건축은 2008~2023년 당사 해저케이블 공장의 건축 설계를 전담한 업체"라며 "해저케이블 공장의 건축 설계를 위해서는 설비 배치도(Layout)와 설비 수량, 턴테이블(장조장 케이블의 보관, 이송에 사용되는 장치)의 배치 및 운영에 관한 정보, 케이블 이송 경로, 주요 설비의 특징과 설계 컨셉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도면 자료가 있어야 하는데 이를 K건축에 제공했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과거 K건축이 LS전선 케이블 공장 건설을 맡았던 시기 해당 업체의 고전압 해저케이블 기술에 대한 정보를 얻어 이를 대한전선에 빼돌렸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LS전선은 "K건축은 LS전선의 각 공장이 어떤 실패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어떻게 변경되고 발전해 왔는지 등에 대한 모든 히스토리와 노하우를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술 유출과 관련해선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으나 경쟁사와 거래를 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수사상황을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대한전선은 "공정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다수의 건축 설계업체 중 해당 업체를 선정했다"며 "설계업체는 건축물과 유틸리티의 설계 도서 작성 용역을 수행하는 회사로써 케이블 설비 및 제조 기술에 대한 업무를 수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사 해저케이블 1공장에 설치한 수직연합기, 턴테이블, 갱웨이 등의 해저케이블 생산 설비는 국내외 전문 업체를 통해 제작 및 설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대한전선은 "2009년부터 해저케이블 공장 및 생산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2016년 이후 당진 소재의 기존 케이블 공장에 해저케이블 생산 설비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설비에서 내부망 해저케이블을 생산해 2017년부터 서남해 해상풍력 단지 등에 성공적으로 납품한 실적을 가지고 있는 등 이미 해저케이블 설비 및 생산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