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8℃

  • 백령 12℃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20℃

  • 안동 24℃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5℃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7℃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1℃

  • 제주 19℃

IT 베일 벗은 '5G 황금주파수' 활용법···SKT 추가할당은 '유보'

IT 통신

베일 벗은 '5G 황금주파수' 활용법···SKT 추가할당은 '유보'

등록 2024.01.31 20:05

김세현

  기자

31일 '디지털 스펙트럼 플랜 공개토론회' 열려SKT '5G 주파수' 추가 할당 내용은 담기지 않아"연구 상당 부분 진행···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

3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과기정통부의 '디지털 스펙트럼 플랜(안) 공개토론회'가 열렸다. 사진=김세현 기자3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과기정통부의 '디지털 스펙트럼 플랜(안) 공개토론회'가 열렸다. 사진=김세현 기자

차세대 주파수 공급계획인 '디지털 스펙트럼 플랜'이 공개됐다. 여기에는 이른바 '황금 주파수'로 꼽히는 1∼6㎓ 사이 중대역 할당 카드도 포함됐다. 다만 SK텔레콤이 추가 할당을 요청한 3.7㎓ 대역 공급 계획에 대해서는 "차후 공개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3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한민국 디지털 스펙트럼 플랜(안) 공개토론회'를 개최했다. 정부의 스펙트럼 플랜 발표는 약 4년 만이다.

토론회에서는 디지털 심화 시대에 발맞춰 경제‧사회 분야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이동통신, 디지털 신산업, 공공 등 전 분야 주파수 공급‧활용 전략 등이 논의됐다. 이 과정에서 정부는 광대역 자원으로 꼽히는 2.3∼2.39㎓, 2.55∼2.62㎓. 3.7∼4.0㎓ 구간에 대해 이용 효율과 투자·경쟁 효과를 고려해 적기·적량 공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SKT가 앞서 요구한 3.70~3.72㎓ 대역 20㎒ 주파수 추가 할당에 대해선 발표를 유보했다. 하준홍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장은 "(SKT가 요구한 5G 주파수 추가 할당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고 운을 뗀 뒤 "토론회에서는 3.70~3.72㎓ 대역 20㎒ 폭 추가 할당 내용을 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연구반이 2년 가까이 연구 중이며, 상당 부분 진행된 것으로 안다"며 "빠른 시일 내에 별도의 자리를 마련해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SKT는 LG유플러스가 3.40~3.42㎓ 대역 20㎒ 추가 할당을 신청하자, 2022년 1월 자사 인접 주파수인 3.70~3.72㎓ 대역 20㎒ 주파수 추가 할당 신청으로 맞불을 놓았다. LGU+가 새 주파수 대역을 가져가면 통신 3사가 모두 100㎒ 폭을 사용하게 되는데, 이 경우 가입자 수가 가장 많은 쪽이 불리하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이통3사의 5G 가입자 수는 SK텔레콤이 1535만명으로 가장 많다. KT와 LGU+는 각각 964만명, 691만명으로 그 뒤를 잇는다. 이를 인당 주파수로 계산하면 SKT는 6.5㎐로 KT(10.4㎐), LGU+(14.5㎐) 대비 최대 두 배 이상 격차가 벌어진다.

인당 주파수가 작을수록 고객들이 받는 5G 사용성은 떨어진다. 이는 주파수를 고속도로에 빗대 설명하면 이해가 쉽다. 도로가 넓으면 차가 많이, 빨리 달릴 수 있는 것처럼 대역폭이 넓으면 한 번에 전송할 수 있는 데이터의 용량이 커진다. 소비자들은 동영상 전송 등 점차 큰 용량이 필요하기에 이동통신사 입장에서도 통신 품질 관리를 위해 보다 넓은 주파수 대역 폭 확보가 필수다.

SKT 관계자는 "5G 주파수 추가 할당 시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