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2℃ 날씨

  • 인천 3℃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4℃ 날씨

  • 독도 4℃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8℃ 날씨

  • 목포 7℃ 날씨

  • 여수 6℃ 날씨

  • 대구 5℃ 날씨

  • 울산 6℃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3℃ 날씨

GDP 검색결과

[총 143건 검색]

상세검색

KDI, 올해 경제성장률 2.2% 전망 유지···수출은 회복·내수 약화

일반

KDI, 올해 경제성장률 2.2% 전망 유지···수출은 회복·내수 약화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2%로 유지했다. 고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민간소비 전망치는 소폭 하향 조정됐고, 내수 둔화에 따라 물가 전망도 같이 낮아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KDI는 14일 이런 내용의 '수정 경제전망'을 발표했다. KDI는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11월 내놓은 성장률 전망치를 그대로 유지한 것으로, 국내외 주요 기관의 전망치

美 지난해 4분기 성장률 3.3%··· 연말 소비 증가 영향

일반

美 지난해 4분기 성장률 3.3%··· 연말 소비 증가 영향

미국이 지난해 4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도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속보치)이 연율 3.3%로 집계됐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0%)를 1.3%포인트나 웃돈 수치다. 2023년 연간 성장률은 2.5%로 집계됐다. 작년 4분기 및 연간 성장률 모두 1%대 후반대 언저리로 추정되는 미국의 잠재성장률 수준을 웃도는 수치다. 미국 경제는 고

5대 금융지주, "가계대출 증가율 1.5~2%로 관리"

금융일반

5대 금융지주, "가계대출 증가율 1.5~2%로 관리"

5대 금융지주가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1.5%에서 2% 수준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정부가 가계부채 증가율을 경상성장률 수준 이내에서 관리하겠다는 방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금융지주는 지난 1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열린 '가계부채 현황 점검 회의'에서 이 같은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계획을 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올해 정부의 경상성장률 전망치 4.9%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정부와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연착

"中, 대만 침공시 韓 GDP 23%↓···대만 이어 두번째로 타격 커"

일반

"中, 대만 침공시 韓 GDP 23%↓···대만 이어 두번째로 타격 커"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세계경제 국내총생산(GDP)이 10조달러(약 1경3천조원) 감소하는 경제적 충격이 발생할 수 있다는 미국 민간 연구기관의 추산이 나왔다. 특히 중국-대만 전쟁 발발 시 한국의 GDP가 20% 넘게 감소하면서 전쟁 당사국인 대만에 이어 두 번째로 경제적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전망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제연구기관인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대만의 지정학적 위기 격화와 관련해, 전쟁이 발발한 경우와 전쟁

'정책 실기' 더이상 안돼···4만달러 시대 위한 구조개혁 절실

금융일반

[기업에 힘을!]'정책 실기' 더이상 안돼···4만달러 시대 위한 구조개혁 절실

2024년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가를 중요한 해다. 코로나19 팬데믹과 고금리가 불러온 경기침체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장기 저성장의 늪에 빠질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의 체력은 고갈됐다. 주력 산업은 중국에 주도권을 내줬고,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등 체질 개선 노력에도 마땅한 구원투수가 없다. 이른바 '초격차 산업'의 부재. 뉴스웨이는 새해를 맞아 우리 경제의 현 주소를 진단하고 나아갈 방향을 제언한다. [편집자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저출산

일본 작년 1인당 GDP 21위···한국은 22위

일반

일본 작년 1인당 GDP 21위···한국은 22위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1인당 명목 국내총생산(GDP) 순위에서 일본은 21위, 한국은 2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는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일본의 1인당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3만4천64달러(약 4천400만원)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8개국 중 21위를 차지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전년(4만34달러)보다 5천970달러(약 850만원) 감소하면서 20위에서 21위로 떨어졌다. 달러화 대비

'위험한 1위' GDP보다 가계부채가 많은 유일한 나라

비즈

[카드뉴스]'위험한 1위' GDP보다 가계부채가 많은 유일한 나라

전 세계가 경제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고환율, 고금리, 고물가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요. 세계 각국의 경제 상황은 어떨까요? 국제금융협회의 세계 부채 최신 보고서를 살펴봤습니다. 세계 34개국을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한국의 GDP 대비 비(非)금융 기업 부채 비율은 126.1%입니다. 이는 2분기보다 5.2%p 증가한 것으로, 한국보다 높은 나라는 홍콩과 중국뿐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긴축기조를 보이는 가운데 고

블룸버그 "韓 경제, 연초 비관론과 달리 고무적"

일반

블룸버그 "韓 경제, 연초 비관론과 달리 고무적"

한국 경제가 고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외신의 평가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블룸버그통신 칼럼니스트 대니얼 모스는 15일(현지시간) 칼럼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중요한 수출이 회복 중이고 노동시장은 탄력 있으며 확장세가 여전히 매우 살아있다"면서 이같이 진단했다. 한국의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0.6%(속보치) 상승했고, 지난달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해 1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또 삼성전자

3분기 GDP 성장률 0.6%···민간소비·건설투자 회복

금융일반

3분기 GDP 성장률 0.6%···민간소비·건설투자 회복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건설투자 등이 반등에 성공하면서 올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가 0.6%를 기록했다. 이는 2분기 성장률과 같은 수치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3분기 실질 총생산은 전기 대비 0.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0.3%, 2분기 0.6%에 이어 3분기에도 0.6%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4%를 기록했다. 한은이 지난 8월 발표한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1.4%이다. 3분기 GDP는 대부분 지표가 전기 대비

IMF "중국·OECD 디리스킹시, 한국 피해 클 것"

금융일반

IMF "중국·OECD 디리스킹시, 한국 피해 클 것"

미국을 포함한 OECD 회원국과 중국이 상호간 디스리킹(위험제거)할 경우 한국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IMF는 지역 경제전망 보고서 분석을 통해 중국과 OECD가 동맹 중심으로 공급망을 재편하는 '프렌드쇼어링' 상황에서 한국의 GDP가 약 4%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관측했다. 보고서는 프렌드쇼어링을 중국과 OECD 회원국들이 상호의존도를 낮추고자 비관세 무역장벽을 강화하지만 다른 국가와의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