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1일 수요일

  • 서울 2℃ 날씨

  • 인천 3℃ 날씨

  • 백령 1℃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1℃ 날씨

  • 청주 5℃ 날씨

  • 수원 3℃ 날씨

  • 안동 3℃ 날씨

  • 울릉도 4℃ 날씨

  • 독도 4℃ 날씨

  • 대전 5℃ 날씨

  • 전주 7℃ 날씨

  • 광주 8℃ 날씨

  • 목포 7℃ 날씨

  • 여수 6℃ 날씨

  • 대구 5℃ 날씨

  • 울산 6℃ 날씨

  • 창원 7℃ 날씨

  • 부산 7℃ 날씨

  • 제주 13℃ 날씨

LFP 검색결과

[총 11건 검색]

상세검색

LFP 전기차는 전동화 전환 첨병···중국산 우려 지나치다

기자수첩

[기자수첩]LFP 전기차는 전동화 전환 첨병···중국산 우려 지나치다

최근 들어 전기차 시장을 둘러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비싼 가격과 불편한 충전 탓에 친환경 차 수요는 하이브리드차에 집중되고 있는데요. 유럽은 강화된 배기가스 배출 규제 도입을 늦추는 등 각국의 전기차 보급 속도가 다소 느려지는 모습입니다. 전기차의 수요가 둔화된 시점에서 최근 출시된 저가형 LFP(리튬인산철) 전기차들은 의미가 깊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비싸서 못 샀던 전기차를 내연기관차와 비슷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게 됐으

작년 실적 '훌쩍'···LG에너지솔루션, IRA 효과 '톡톡'(종합)

에너지·화학

작년 실적 '훌쩍'···LG에너지솔루션, IRA 효과 '톡톡'(종합)

LG에너지솔루션이 3분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세웠다. IRA(인플레이션 감축법) 보조금 혜택만 1분기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1~3분기 누적 실적으로 보면 이미 지난해를 뛰어넘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용 LFP와 4680 원통형 배터리 생산에도 나서기로 했다.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당초 계획을 전면 수정한 것이다. 4분기 사업 환경에 대해선 경기둔화와 소비심리 위축 등을 이유로 쉽지 않다고 내다봤다. 수요 약세에도…작년 실

가격경쟁 치열해지자 거센 중국산 배터리 공세···수입 '110%' 급증

자동차

가격경쟁 치열해지자 거센 중국산 배터리 공세···수입 '110%' 급증

치열해진 전기차 가격 인하 경쟁 속 중국산 전기차 배터리 공세가 거세다. 8일 엽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 결과, 올해 1∼8월 중국산 전기차용 배터리 수입액은 44억7000만 달러(약 6조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4.6% 증가했다. 한국이 올해 전 세계에서 수입한 전기차용 배터리는 46억3000만달러 규모였는데 이 중 중국산이 97%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올해 8월까지 수입액만 이미 작년 한 해 전체 수입액 34억9000만 달러를 넘겼다. 반면 같은 기간

뒤늦게 LFP 뛰어든 LG화학···배터리소재 실적부진 '정면돌파'

에너지·화학

뒤늦게 LFP 뛰어든 LG화학···배터리소재 실적부진 '정면돌파'

올해 3분기 '어닝쇼크'가 유력한 LG화학이 LFP(리튬인산철) 양극재 사업에 뒤늦게 뛰어들었다. 전기차 수요 둔화 여파로 양극재 부문의 적자 전환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실적개선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LFP 배터리를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만큼 사업 체질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는 모습이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 22일 중국 화유그룹과 양극재 공급망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

서서히 조여오는 中 LFP 배터리···"가격과 성능 종합적으로 봐야"

자동차

서서히 조여오는 中 LFP 배터리···"가격과 성능 종합적으로 봐야"

국산 전기차의 중국산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탑재를 놓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일각에선 중국산 배터리 사용이 '국부유출'이라며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모습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저렴하고 품질 높은 중국산 배터리를 쓰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국내 배터리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촉구했다. 22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KG모빌리티(옛 쌍용차)는 오는 11월부터 토레스 EVX의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 중형 전기 SUV인 토레스 EVX는 중국

SK온 vs 삼성SDI, 'LFP 배터리' 뭐가 다른지 비교해보니

에너지·화학

SK온 vs 삼성SDI, 'LFP 배터리' 뭐가 다른지 비교해보니

우리 기업이 전기차에 쓰이는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상용화를 선언하면서 공개행사를 통해 시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ESS(에너지저장장치)용으로만 생산 계획을 밝힌 LG에너지솔루션을 제외하면 SK온과 삼성SDI가 LFP 배터리를 공개한 상태다. LFP는 주행거리가 가장 큰 약점으로 지적됐으나 가격이 저렴한 탓에 테슬라를 필두로 현대차그룹과 KG모빌리티, 포드, GM 등이 줄지어 LFP를 탑재한 전기차를 공

전기차 저가 경쟁 심화, LFP 대세 조짐···"제조원가 낮춰야"

자동차

전기차 저가 경쟁 심화, LFP 대세 조짐···"제조원가 낮춰야"

테슬라의 가격 인하 이후 국내 전기차 시장의 저가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전기차의 제조원가가 여전히 높게 형성된 상황에서 토레스 EVX, 레이EV 등 리튬인산철(LFP) 전기차들의 대세론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특히 원가 우위를 확보한 중국업체와 테슬라에 맞서기 위해선 제품‧공정‧서비스 등 전 분야에서 제조원가를 낮추기 위한 혁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폴스타코리아는 이달부터 중형 전기세단 '폴

"2030년 양극재 수요 30배"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영업익 20배 키운다(종합)

에너지·화학

"2030년 양극재 수요 30배"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영업익 20배 키운다(종합)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이 2030년 매출 43조원, 영업이익은 3조4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작년과 비교하면 앞으로 7년 안에 매출은 13배, 영업이익은 20배 이상 키우겠다는 계산이다. 또 같은 기간 전기차 보급률이 내연기관차를 넘어서고 이에 따른 양극재 수요는 현재보다 약 30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기차가 내연차 넘는다" 양극재 수요 폭등 예측 김준형 사장은 28일 오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비전공감 2023 행사'를 통해 이

2분기 주춤한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시장 둔화 우려"(종합)

에너지·화학

2분기 주춤한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시장 둔화 우려"(종합)

LG에너지솔루션이 2분기 일회성 충당금 반영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매출 17조5206억원, 영업이익은 1조938억원을 기록했다. 생산성 향상 및 비용 효율화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6.1%, 영업이익은 140.7% 급증했다. 하반기는 메탈 가격 상승과 유럽 수요 둔화 등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을 예고했으나 올해 전체 매출은 3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27일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2분기 매출 8조7735억원, 영업이익은 460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미국만 바라보다 놓친 유럽···韓中 배터리 '샅바싸움' 관건은?

에너지·화학

미국만 바라보다 놓친 유럽···韓中 배터리 '샅바싸움' 관건은?

국내 배터리 기업의 '안방'인 유럽 시장에서 중국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한때 40%포인트(p) 이상 벌어졌던 점유율이 30% 이하로 좁혀진 상황이다. 더군다나 업계에선 중국 기업이 자랑하는 LFP 배터리의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전문가들 사이에선 LFP의 한계를 지적하며 배터리는 결국 품질경쟁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17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유럽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63.5%로 집계됐다.

+ 새로운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