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2℃

  • 인천 5℃

  • 백령 3℃

  • 춘천 1℃

  • 강릉 2℃

  • 청주 2℃

  • 수원 2℃

  • 안동 -1℃

  • 울릉도 5℃

  • 독도 5℃

  • 대전 2℃

  • 전주 2℃

  • 광주 1℃

  • 목포 3℃

  • 여수 2℃

  • 대구 2℃

  • 울산 1℃

  • 창원 2℃

  • 부산 3℃

  • 제주 4℃

LG 검색결과

[총 1,145건 검색]

상세검색

메리 바라 GM 회장, 삼성·LG 연쇄 회동···배터리·전장 협력방안 모색(종합)

전기·전자

메리 바라 GM 회장, 삼성·LG 연쇄 회동···배터리·전장 협력방안 모색(종합)

한국을 찾은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이 삼성·LG의 배터리·전장(차량용 전기·전자장비) 부문 경영진과 만나 전방위적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7일 연합뉴스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메리 바라 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 서초사옥에서 최윤호 삼성SDI 사장,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등과 회동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삼성SDI와 GM이 추진하는 배터리 합작공장 건설과

비플라이소프트, LG AI 엑사원의 뉴스데이터 공급 소식에 강세

종목

비플라이소프트, LG AI 엑사원의 뉴스데이터 공급 소식에 강세

LG의 인공지능(AI) 엑사원이 학습 고도화를 목적으로 비플라이소프트의 뉴스데이터를 이용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비플라이소프트의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기준 비플라이소프트는 전 영업일 대비 11.46% 오른 1544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플라이소프의 주가 상승 이유는 영업이익 흑자 전환과 LG의 거대 AI 엑사원이 비플라이소프트의 뉴스데이터를 이용한다는 소식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련 업계에

㈜LG, 2022년 영업이익 1조5890억원···전년比 18% ↓

재계

LG, 2022년 영업이익 1조5890억원···전년比 18% ↓

LG그룹 지주회사인 ㈜LG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20% 가까이 감소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LG는 지난해 연결 기준 1조589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보다 18.2%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조4143억원으로 33.2% 줄었고 매출은 7조4453억원으로 3.6% 증가했다. ㈜LG는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변동 주요원인에 대해 "자회사 이익 감소로 인한 지분법 손익 변동 및 2022년 ㈜디앤오 중단 영업

경영권 욕심 없다는 LG 세모녀, 확실하게 답해야

기자수첩

[기자수첩]경영권 욕심 없다는 LG 세모녀, 확실하게 답해야

LG 일가 세 모녀가 입을 열었다. 2021년 신용카드 발급이 거부당하면서 상속에 대한 의문이 생겼다고 한다. 또 구광모 LG 회장이 합의한 것보다 많은 유산을 받았고 상속세도 구 회장 홀로 부담하기로 했으나 자기들 몫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상속세를 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2월부터 고 구본무 전 회장의 주식 등 재산을 두고 구 회장과 상속소송을 벌이고 있다. 개인적인 심경도 고백했다. "아들로 태어나지 못했다는 사실에 죄책감을 느끼

LG, 연말 이웃사랑성금 120억원 기탁

전기·전자

LG, 연말 이웃사랑성금 120억원 기탁

LG가 연말을 맞아 이웃사랑성금 12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LG는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하범종 ㈜LG 경영지원부문장(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말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LG는 1999년부터 올해까지 약 2300억원의 이웃사랑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오고 있다. 기탁된 성금은 청소년 교육사업, 사회취약계층의 기초생계 지원 및 주거, 교육환경 개선에 활용될 예

용접·서빙·청소 알아서 '척척'···한계 사라진다

재계

[로봇 일상 속으로]용접·서빙·청소 알아서 '척척'···한계 사라진다

조선소로 출근하는 A씨의 동료는 로봇이다. A씨가 일하는 현장에는 용접 로봇이 도입돼 일손을 돕고 있다. 오전 근무를 마치고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한 식당에서는 서빙로봇이 테이블로 음식을 날라준다. 이후 커피를 마시러 간 무인카페에서는 커피 제조 로봇이 바리스타 못지않은 솜씨로 커피를 제조해 제공한다. 퇴근길 버스에서는 쉬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늘리기 위해 로봇청소기를 집 도착 전 미리 가동 시킨다. 스마트폰 앱을 열고 터치 몇 번이

구광모 LG 회장, 사장단 협의회 주재···삼성전자는 다음주 글로벌 전략회의

재계

구광모 LG 회장, 사장단 협의회 주재···삼성전자는 다음주 글로벌 전략회의

LG와 삼성이 내년도 복합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최고경영진이 머리를 맞댄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올해 4분기 사장단 협의회를 직접 주재했고 삼성전자는 한종희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이 주재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오는 14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사장단 협의회를 주재했다. 이날 협의회는 새롭게 회사를 이끌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과 정철동 LG디스플레이

오너일가 승진 서두르는 대기업, 1970년~1980년생 전진배치

재계

오너일가 승진 서두르는 대기업, 1970년~1980년생 전진배치

2024년 대기업 임원 인사가 속속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1970년~1980년생 젊은 리더들이 주요 요직에 올라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는 2024년 임원 인사가 다소 빨라졌다고 평가하며 젊은 세대 중용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차그룹은 통상 12월에 인사가 단행되나 올해는 한 달 정도 앞당겼다. 신임 현대제철 대표이사에는 현대차·기아 구매본부장인 이규석 부사장을, 현대차 기획재경본부장인 서강현 부사장은

LG-유네스코, AI 윤리 실행 파트너십 체결

재계

LG-유네스코, AI 윤리 실행 파트너십 체결

LG AI연구원은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유네스코(UNESCO)와 AI 윤리 실행과 확산을 위한 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LG AI연구원과 유네스코는 AI 윤리에 대한 이해와 인식을 높이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김수현 유네스코 아태지역사무소장과 배경훈 LG AI연구원장, 김유철 부문장, 김명신 AI 윤리 정책수석 등 LG AI연구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

+ 새로운 글 더보기